날짜 :2020-02-21 12:22:39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뉴스 > 생활/스포츠

`에이스` 류현진의 책임감 ˝구단이 무엇을 원하는지 안다˝

14일, 토론토 첫 공식 훈련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4일
ⓒ e-전라매일


새 유니폼을 입고 첫발을 내디딘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이 팀의 기대에 대한 책임감을 드러냈다.

류현진은 1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 인근 훈련장에서 팀의 스프링캠프 첫 공식 훈련을 소화했다.

새로운 에이스의 합류에 캠프도 들썩였다. 류현진을 취재하기 위해 국내외 취재진이 몰려들었다. 현지 매체들도 깜짝 놀랄 만한 열기였다. 스포츠넷은 "류현진의 모든 움직임을 둘러싼 파파라치 같은 모습은 할리우드 같았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류현진의 위상이 그만큼 달라졌다는 의미다.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LA 다저스에서 활약했던 류현진은 겨우내 4년 8000만 달러에 토론토와 계약했다.

지난해 21명의 선수를 선발 투수로 기용하며 힘들게 마운드를 운용했던 토론토는 '믿을 수 있는' 류현진의 합류에 기대를 걸고 있다. 토론토와 계약 직후부터 팀의 에이스로 주목할 정도다.

스포츠넷에 따르면 류현진은 이날 현지 인터뷰를 통해 이에 대한 생각도 밝혔다.

류현진은 "에이스라는 타이틀이 주어지는 것은 정말 멋진 일이지만, 솔직히 나는 그저 팀의 선수 중 한 명"이라며 몸을 낮췄다. "승리는 팀의 모든 선수의 노력으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팀이 바라는 바는 잘 알고 있다. 토론토는 구단 역대 투수 자유계약선수(FA) 최고액으로 류현진을 영입했다. 베테랑인 류현진이 그라운드 안팎에서 팀의 중심 역할을 해주길 원한다.

류현진은 "이번 계약에서 오는 기대와 무게를 인식하고, 구단이 나에게 무엇을 원하는지 알고 있다"면서 "팀의 젊은 선수들과 대화를 많이 하려고 노력할 것이다. 가능하다면 내가 그들의 멘토가 되고 싶고, 팀으로 함께 해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든든한 류현진에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도 기대가 크다.

몬토요 감독은 "그를 영입했을 때, 흥분됐다"며 "우리는 에이스를 얻었다. 류현진이 마운드에 오를 때마다 우리는 승리할 기회가 있을 것"이라며 '에이스' 류현진의 활약을 예상했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2월 14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안호영 예비후보 ˝픽업트럭 현대자동차 전주공장 생산 시급하다˝
이원택 예비후보, 두번 째 공약 ˝농생명수산업 육성˝
도민과 함께하는 규제발굴로 경제 활력 지원
민주 전북 2곳 단수공천...탈락자 반발 등 후유증 전망
전북을 빛낸 최우수 부서‘으뜸 도정상’시상
전북숙원 공공의대법 국회 통과 무산...도민실망감 커
한병도 예비후보 ˝익산 전성시대, 전북 성공시대 열 것˝ 출마
“어려운 화훼농가에 도움 되길”
굿네이버스 군산지부, ‘미다원’ 좋은이웃가게 현판 전달
순천~완주고속도로 사고 시신 추가 발견…4명 사망·43명 부상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오는 2020 K리그1 개막전 티켓 예매를 시작한다. 오는 29일 1..
기획 | 특집
칼럼
서로 충돌하는 두 음이 동시에 연주되면서 음악작품을 앞으로 밀고 나아가듯이, 우리..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6,994
오늘 방문자 수 : 12,615
총 방문자 수 : 31,621,632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