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6-02 23:23:55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통합당 비례 의원들, 준연동형 비례제.. 與, `통합당 빼고` 5일 개원국회 소집..
日언론, 한국 WTO 제소 절차 재개 소.. 공군 복무 21개월로 단축…육군·해병..
강기정 만난 김종인 ˝177석 보유하고.. 공인인증서 21년 만에 폐지…`전자서..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코로나19 성.. 전북도 `제18회 우수중소기업인상` 7..
도, 국토부 건축자산 가치발굴 지자체.. 전북도, 여름철 산사태 재난 대비 본..
전북도, 농기계 산업 활력 위한 발전.. 이어지는 등교 개학...철저한 방역 필..
전북대, 전국 최초 `태양에너지-AI 융.. 전라북도교통문화연수원, 교통안전교..
도, 3일부터 한달간 차량 배출가스 특.. 박능후 ˝종교 소모임서 병원·학교 ..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신임 사무처.. 6월 임원회의 및 제21대 국회의원 간..
文대통령 ˝경제 빠르게 회복 시켜 반.. 與, 3차 추경 `역대급 규모` 편성에 ..
송성환 도의장,‘희망 캠페인 릴레이.. 전북도, 과수화상병 확산 방지 위한 ..
전북도, 창년창업농 ‘전국 최다 282.. 전북서민금융복지센터, 파산의 빚을 ..
전라북도내 가족친화 인증 확산 시동 전북 서해안 지역에서 비브리오패혈증..
진안 운일암반일암에 220m 구름다리 .. SK넥실리스, 전라북도에 1,200억원 증..
춤추는 천장 들보 ‘고창 선운사 만세.. 송하진 도지사, 코로나19 방역 긴장감..
뉴스 > 연예

`1일 1깡` 1000만뷰 초읽기...비 `깡` 뮤비 다시보기 열풍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5월 22일
ⓒ e-전라매일


'1일 1깡'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가수 겸 배우 비(38·정지훈)의 '깡' 뮤직비디오가 1000만뷰 돌파를 앞두고 있다.

22일 오전 11시 현재 '깡' 뮤직비디오는 980만뷰를 기록하고 있다. 2017년 12월1일 유튜브에 올라온 이 뮤직비디오는 최근 조회수가 급격하게 늘면서 이 같은 조회수를 찍었다.

인기 K팝 아이돌 그룹들의 억대뷰 뮤직비디오가 많지만 국내에서 '깡' 뮤직비디오에 대한 반향은 웬만한 아이돌 뮤직비디오보다 거세다. 댓글은 무려 10만 건으로 일부 억대뷰 뮤직비디오 보다 많다.

'깡지순례'라고 불릴 정도로 재미난 댓글, 영상 속 한 장면을 패러디하는 '밈(Meme)' 등의 열풍을 타고 재조명되고 있다. 최근 비가 MBC TV '놀면 뭐하니?' 출연한 이후 열풍에 가속도가 붙었다.

한 때 월드스타로 통하다 소강 상태였던 비는 '강제 소환'되고 있다. 조롱과 놀림을 '쿨'하게 받아들이는 비의 태도도 인기에 한몫하고 있다.
뉴시스 기자 / 입력 : 2020년 05월 22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전주특례시 가능해졌다˝ 행안부, 50만 이상 도시 넣어 입법예고
SK넥실리스, 전라북도에 1,200억원 증설투자 확정
부안군친환경벤처농업대학 개강 순차적 진행… 호응도↑
˝잊지 않겠습니다˝…우석대, 임실호국원서 결연묘역 봉사
전주 특례시 지정 청신호
전북도, `소방차량 출동시간 단축` 3대 중점과제 추진
주말 전북 한낮 26~29도 `초여름`…오후 한때 소나기
김태년 ˝국회법 따라 5일 개원할 것…6월 중 3차 추경 처리˝
한국형 뉴딜사업 선제대응 예산확보 박차
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순창소방서 개청식 참관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멈췄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재개..
기획 | 특집
칼럼
사람이 살아가면서 남에게 욕 한번 먹지 않고 사는 사람이 있다면 그는 성인(聖人)이 ..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26,694
오늘 방문자 수 : 30,121
총 방문자 수 : 34,242,045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