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짜 :2020-06-04 06:46:18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PDF
발로 뛰는 현장행정 ‘눈에 띄네~’ 군산시의회 정례회 10일 개회
文대통령 ˝한숨 돌리나 했더니…국민.. 韓日, 수출규제 놓고 신경전…˝조속 ..
정부, 코로나 위기 극복 3차 추경 35... `개원 협치` 못한 與野, `추경 협치`..
나기학 도의원, 발로 뛰는 의정활동 .. 전북도, 적극행정 우수사례 경진대회 ..
새만금개발청, 공사관계자들과 청렴 .. ‘혁신성장’으로 경제 활력 제고에 ..
전북도, 운행차 배출가스 정밀검사 확.. 전북도 농림수산발전기금, 어려운 농..
전북교육청, 교육·방역활동 인력 지.. `국내 최대` 완주 수소충전소 본격 가..
장수, 호남최초 가야역사관 건립 첫삽.. 이기전 전북문화관광재단 대표이사 후..
완주군의회 제1차 정례회 개회 정부, 코로나 위기 극복 3차 추경 35...
통합당 비례 의원들, 준연동형 비례제.. 與, `통합당 빼고` 5일 개원국회 소집..
日언론, 한국 WTO 제소 절차 재개 소.. 공군 복무 21개월로 단축…육군·해병..
강기정 만난 김종인 ˝177석 보유하고.. 공인인증서 21년 만에 폐지…`전자서..
전북사회복지공동모금회, 코로나19 성.. 전북도 `제18회 우수중소기업인상` 7..
도, 국토부 건축자산 가치발굴 지자체.. 전북도, 여름철 산사태 재난 대비 본..
전북도, 농기계 산업 활력 위한 발전.. 이어지는 등교 개학...철저한 방역 필..
뉴스 > 사설

기금운용본부 운용역 이탈이 전북 탓이라니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13일
한때 거론됐다가 전북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잠잠해지던 국민연금공단 기금운용본부의 수도권 이전 문제가 또 나오면서 도민들의 심기가 매우 불편해지고 있다.
올해 열린 국민연금공단 국정감사에 질의자로 나선 자유한국당 소속 신상진 의원(경기 성남 중원구)의 발언 때문이다.
신 의원은 국감에서 기금 고갈 우려에 대해 “소득재정의 지속적 안정 방안 마련에 방점을 찍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자신의 지역구인 성남에서도 3시간 넘게 걸리는 전주로 이전 이후 운용위원들의 사퇴가 이어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 의원은 이어서 “차라리 다른 국가기관을 전주로 이전하고 국민연금공단은 수도권에 있어야 한다”며 국민연금공단의 ‘탈전북화’를 다시 거론했다. 기금운용 전문문가들의 사퇴가 계속되면 방대한 기금관리가 어렵다는 신 의원의 걱정은 고맙고 갸륵하다.
하지만 그가 걱정하는 기금운용위원 사퇴는 전주 이전 이후 채용한 87명 중 절반 정도로 주로 수도권 거주자들로 파악된다. 반면 가족과 함께 전주권으로 거주지를 옮기는 비율은 전체 임직원 1,143명의 38.9%인 444명으로 늘어나 인력 확보 걱정은 기우에 불과하다. 기금운용 역시 전주 이전 이후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 이전 전까지 545조 원대를 유지하던 기금은 2019년 10월 현재 685조 원으로 불어났다. 그런 의미에서 “국민연금공단이 전주 이전 3년 만에 안정적 공기업으로 뿌리를 내리면서 지방 이전의 성공적 모범사례로 우뚝 섰다”는 보건복지위 소속 평화당 김광수 의원(전주시 갑)의 자평과 “전주리스크는 없다”는 공단 김성주 이사장의 주장은 공감을 얻기에 충분해 보인다.
전라매일 기자 / 입력 : 2019년 10월 13일
- Copyrights ⓒe-전라매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네이버블로그
이름 비밀번호
개인정보 유출, 권리침해, 욕설 및 특정지역 정치적 견해를 비하하는 내용을 게시할 경우 이용약관 및 관련 법률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 최신뉴스
SK넥실리스, 전라북도에 1,200억원 증설투자 확정
부안군친환경벤처농업대학 개강 순차적 진행… 호응도↑
송하진 도지사, 코로나19 방역 긴장감 늦추지 말고 한 단계 더 강력 대응 지시
더불어민주당 전북도당, 신임 사무처장에 유충종(51) 임명
춤추는 천장 들보 ‘고창 선운사 만세루’, 보물 됐다
6월 임원회의 및 제21대 국회의원 간담회 및 축하연
전북서민금융복지센터, 파산의 빚을 재기의 빛으로!
송성환 도의장,‘희망 캠페인 릴레이’참여
전북 서해안 지역에서 비브리오패혈증균 올해 첫 검출
전라북도내 가족친화 인증 확산 시동
가볼만한 곳
생활/스포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멈췄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재개..
기획 | 특집
칼럼
다음에서 기술하는 것들의 공통점은 무엇일까? “삶의 어떤 어려운 일을 감당할 수 있..
신문사소개 고충처리인제도 기사제보 제휴문의 광고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청소년보호정책 찾아오시는 길
방문자수
어제 방문자 수 : 32,870
오늘 방문자 수 : 7,769
총 방문자 수 : 34,283,789
· 상호: e-전라매일  · 사업자등록번호 : 787-88-00347  · 주소: 전주시 덕진구 도당산4길 8-13 (우아동3가 752-16)
· 대표이사/발행인/편집인 : 홍성일  · 청소년보호책임자 : 홍성일  · mail: jlmi1400@hanmail.net  · Tel: 063-247-1406  · Fax : 063-247-1407
· 인터넷신문사업등록번호 : 전라북도,아00111  · 등록일 : 2016년 5월30일
  Copyright ⓒ e-전라매일All Rights Reserved. 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요강을 준